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슬로바키아 내에서는 물론 해외에서 챔버 오케스트라 대표 주자로 입지가 튼튼한 ‘슬로박 챔버 오케스트라’


 

슬로박챔버오케스트라는 1960년 실레지아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보단 바샬(Bohdan Warchal,1930 – 2000)이 창단한 것으로, 슬로박 필하모닉에 소속된 챔버오케스트라이다.
창단 이후 마에스트로 바샬의 리더쉽 하에서 슬로바키아 내에서는 물론 해외에서도 챔버 오케스트라 대표 주자들 중 하나로 그 입지를 다졌다. 초기엔 주로 바로크 시대 음악을 연주했으나, 점차 레퍼토리를 확대하면서 19세기, 20세기 음악을 연주하였고 슬로바키아와 해외 작곡가들의 다양한 작품들을 초연하여 세상에 알리는 현대음악의 교두보 역할도 하고 있다.
보단 바샬은 거의 40년 동안 이 단체의 리더로서 오케스트라의 음악적 발전에 기여하였고, 그의 후임으로 에발트 다넬(Ewald Danel) 과 파벨 보작츠(Pavel Bogacz)가 2001년부터 스로박 쳄버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있다. 그들로 인해 한층 젊어진 오케스트라는 레퍼토리 역시 낭만주의와 20세기 음악 쪽으로 서서히 나아가고 있다.

 

슬로박 챔버는 그들의 정기연주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페스티발 참여와 많은 해외 공연을 활발하게 하면서 차별화되고 흥미로운 프로그램들을 펼쳐 보이고 있는데, 특히, 바흐의 브란덴부르그 협주곡 전곡과 조곡들을 한 번의 연주회에서 모두 연주하는 초유의 열정을 시작으로, 멘델스존의 현악교향곡 전곡 연주에 이어 헨델과 코렐리의 합주협주곡 전곡을 연주하여 그들의 음악에의 열정을 과시하였다.

슬로박 대중들을 위해서 슬로바키아에서 아직 연주된 바 없지만 국제적으로 유명한 작곡가들의 수많은 작품들을 발굴하여 대중들에게 소개하는 작업도 꾸준히 하고 있는데, 그 일환으로 비발디와 피아졸라의 사계를 편곡한 작품인, “Eight seasons”를 슬로바키아에서 초연했고, 슬로박 작곡가인 예젝(J. Ježek’)의 곡들을 자체 편곡하여 초연하였다.


또한, 슬로바키아 출신 작곡가들의 작품을 알리는 일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2001년부터 지금까지 50여곡 이상의 작품을 초연했다. 2016년에는 슬로박 작곡가들의 작품으로 두 장의 CD를 녹음하기도 하였다.

이들은 중요한 작곡가들을 기리는 콘서트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특히 슬로박 챔버 오케스트라의 창립자인 보단 바샬이 슬로박 음악계에 바친 공헌을 기리기 위한 특별 콘서트, “Hommage(오마주) à Bohdan Warchal”을 개최하고 있다.
 
2017년과 2018년을 뜨겁게 달군 공연들 중에는 지휘자 Kaspar Zehnder와 함께 바흐의 브란덴부르그 협주곡 전6곡을 일본에서 재공연한 것을 꼽을 수 있으며, 스위스에서 열린 무르텐 클래식 페스티발 (Murten Classics Festival)에 참가한 것도 빼놓을 수 없다.
그 외에도, 2018년 10월 스페인 투어 때 클라리네티스트 Pablo Barragán과 협연, 슬로바키아 공화국 탄생 25주년 기념 공연, 베를린 필하모닉 쳄버 뮤직홀에서 체코슬로바키아 공화국 탄생 100주년 기념 공연을 했다. 2019년 6월에는 프랑스에서 열린 페스티발 “Festival des Forêts”에 참가했고, 체코에서 열린 페스티발 “Festival Janáček a Luhačovice”에 참가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THE SLOVAK CHAMBER ORCHESTRA



THE SLOVAK CHAMBER ORCHESTRA was established in 1960 at the Slovak Philharmonic by the outstanding violinist of Silesian origin, Bohdan Warchal (1930 – 2000). Since the beginning of its existence it has been one of the most popular ensembles of classical music in Slovakia. Under the leadership of maestro Warchal it became one of the most prominent representatives of Slovak performing art abroad. Music from the Baroque period used to form the main repertoire of the ensemble, later also including music from the 19th and 20th centuries and many first performances of works by Slovak and foreign composers. Bohdan Warchal led the orchestra for nearly 40 years. His successor is Ewald Danel, who has been the Artistic Leader since 2001. The repertoire of the rejuvenated ensemble has moved slightly towards Romanticism and the music of the 20th century.


Apart from regular concerts at the Slovak Philharmonic and participation in festivals and concert tours abroad, the orchestra presents many exceptionally interesting projects. They performed Bach’s complete Brandenburg Concertos and Orchestral Suites for the first time in Slovakia in one concert. They gradually introduced all of Georg Friedrich Händel’s and Arcangelo Corelli’s Concerti Grossi in their concerts as well as the rare set of string symphonies composed by the young F. Mendelssohn Bartholdy and repeat performances of Händel’s Messiah oratorio. The orchestra has discovered many works of famous international composers for the Slovak public which have been up-to-now unplayed in Slovakia, has performed the Slovak premiere of the work “Eight seasons” by A. Vivaldi and A. Piazolla and own arrangements of J. Ježek’s songs. The orchestra plays a significant role in presenting the works of Slovak composers and has premiered more than fifty works since 2001. During the Year of Slovak Music 2016 they recorded two CDs with works by Slovak composers.


They regularly perform special concerts not only for the anniversaries of important composers, but also commemorate the exceptional contribution made to the Slovak music scene by their founder in a special concert, Hommage àBohdanWarchal.


As part of the Church Music Cycle, the Slovak Chamber Orchestra supports the work of non-professional choirs. This cooperation with choirs has meanwhile expanded to include cooperation with non-professional chamber orchestras, recently also on a nationwide scale. It is important to mention that the orchestra continues to maintain the nearly two-hundred-year-old Bratislava tradition of performing Haydn’s Seven Last Words of our Saviour on the Cross in St. Martin’s Cathedral on Palm Sunday and continues to present concerts for the disabled. The orchestra regularly cooperates with renowned Slovak and foreign artists and prepares concerts for children and young people in regular concert cycles at the Slovak Philharmonic and in cooperation with the Children’s University in Bratislava.


Among the highlights of the 2017/2018 season were the reintroduction of all six Bach’s Brandenburg concertos under Kaspar Zehnder, a concert tour of Japan, and participation at the Murten Classics Festival in Switzerland. In October 2018 the SKO performed with the clarinetist Pablo Barragán on a tour of Spain, and at a concert commemorating the 25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Slovak Republic and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Czechoslovak Republic at the Chamber Music Hall of the Berlin Philharmonic.


In July 2019 Orchestra participated at Festival des Forts in France and on Festival Janáček a Luhačovice in Czech Repub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