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11.13 (금) 19:30 / 실내악의 향연 / 성산아트홀 소극장 / R석 30,000, S석 20,000 / 러닝타임 : 85분


 

Violin 이경선, 한수진, 김다미 Viola 이수민 Cello 이강호, 주연선 Piano 아비람 라이헤르트

 

 

R. 슈만                     환상 소곡집, Op.73

R. Schumann           Fantasiestücke, Op. 73

                                 I. Zart und mit Ausdruck

                                 II. Lebhaft, leicht

                                 III. Rasch und mit Feuer

 

 

J. 브람스                    피아노 트리오 1번

J. Brahms                  Trio Op. 8 in B major

                                  I. Allegro con brio

                                 II. Scherzo.

                                 III. Allegro molto

                                 Ⅳ. Adagio

                                 Ⅴ. Allegro

 

 


INTERMISSION


 

 

F. 슈베르트            첼로 퀸텟

F. Schubert           Quintet for 2 Violins, Viola and 2 Cellos in C Major, D.956

                              I. Allegro ma non troppo

                              II. Adagio

                              III. Scherzo. Presto - Trio. Andante sostenuto

                              Ⅳ. Allegretto

 

 


 

 

VIOLINIST

KYUNG SUN LEE

 

Mast_img1.png

 

2014 난파음악상 수상과 함께 연주자와 교육자로서의 역할을 균형있게 소화해 내며 세계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은 1991년 한국인 최초로 워싱턴 국제 콩쿠르 1위에 입상한 이래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로서 왕성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1991년 몬트리올 국제콩쿠르, 디안젤로 국제콩쿠르, 1992년 레오폴드 모차르트 국제콩쿠르, 1993년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1994년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등에서 연속적으로 입상하여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만하임쳄버오케스트라, 평양국립교향악단, 중국국가교향악단, 벨기에 국립교향악단, 뮌헨방송교향악단, 모스코바필하모닉,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과의 협연을 비롯하여 미국의 말보로 뮤직 페스티벌, 아스펜 뮤직 페스티벌, 시애틀 챔버뮤직 페스티벌, 시카고 라비니아 뮤직 페스티벌, 프랑스 쿠슈벨, 미국 하이페츠 아카데미 그리고 중국 브라보 국제아카데미 등에 초청되어 왔으며, 세종솔로이스츠와 금호 현악4중주단 멤버로서 전 세계에 '문화한국'의 이미지를 제고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였고 '대한민국 문화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서울국제콩쿨, 윤이상국제콩쿨, 하노버 요아힘국제콩쿨, 베트남 국제콩쿨, 노르웨이국제콩쿨 그리고 스위스 티보주니어국제콩쿨 등의 심사위원을 맡기도 한 그녀는 현재 서울대학교 교수로서 후학에 힘쓰고 있으며, 창원국제실내악축제와 서울비르투오지그룹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1723년산 요세프 과르네리를 사용하며 현재 비엔나 토마스틱 인펠드사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뛰어난 테크닉과 다양하고 놀라운 표현력, 뿌리 깊은 진지함과 진정성 있는 음악이 매우 인상적인 바이올리니스트"

– 기돈크레머

 

 

 

Having won the 2014 Nanpa Music Award, violinist Kyung-sun Lee has balanced her role as a performer and educator along with performing on a global scale. Since she became the first Korean to win the Washington International Concours in 1991,

she has been representing Korea while performing vigorously as a leading violinist. she gained widespread publicity after winning consecutive awards at the Montreal International Concours (CMIM), the Queen Elisabeth International Competition and the International Tchaikovsky Competition.

 

In addition to performing with the Mannheim Chamber Orchestra, Pyongyang National Symphony Orchestra, China National Symphony Orchestra, National Orchestra of Belgium, Munich Radio Orchestra, Moscow Philharmonic Orchestra, and Montreal Symphony Orchestra, as an acclaimed chamber musician, she was continually invited to perform at world renown music festivals such as the Marlboro Music Festival, Aspen Music Festival, Seattle Chamber Music Festival. Chicago Ravinia Music Festival, Courchevel Festival of Music in France, Haifetz Academy and Bravo Vail Music Festival in China, and so on.

As member of the Sejong Soloists and Kumho/Asiana String Quartet, she was bestowed with the presidential award for promoting the image of "Culture Korea" around the world and was named "Cultural Ambassador for Korea".

 

She was delegated as a member of jury for the Seoul International Concours, International Isang Yun Competition in Tongyeong, Joseph Joachim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Hannover, Vietnam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for Violin and Chamber Music, Norway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and Tibor Junior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held in Switzerland. she has focused on teaching and training the coming generation as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s College of Music. the time, she took the position as leading director of music of the Seoul Virtuosi Group and Changwon International Chamber Music Festival. Currently, she plays a 1732 Joseph Guarnerius through violin the and holds a partnership with the Thomastik Infeld Company in Vienna.

 

"a violinist who is very impressive in his outstanding technique and variety of amazing expression, deep-rooted seriousness and sincere music.“

-Gidon Kremer

 


 

 

VIOLINIST

SOO JIN HAN

SOO_JIN_HAN.png

 

한수진은 유학중인 부모를 따라 2세에 영국에 가서 5세에 피아노를, 8세에 바이올린을 배웠다. 8개월후 런던의 소수정예 영재음악학교인 예후디 메뉴인 학교에 입학하고 퍼셀 학교를 전액 장학생으로 졸업했다. 옥스퍼드 대학에서 음악학을 수료한 후 런던 왕립음대 대학원과 크론베르크 아카데미를 졸업하였고 펠릭스 안드레브스키, 자카 브론, 정경화, 안나 츄마첸코를 사사했다.

10세에 로열 페스티발 홀에서 비발디 협주곡을 협연하고 12세에 위그모어 홀에서의 첫 독주 후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스위스등지에서 연주하며 영국 내 각종 콩쿠르와 음악상을 석권했다.

15세 되던 해인 2001년 비에니아프스키 국제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역대 최연소 2위 입상과 함께 음악평론가상과 방송청취자상 외 7개의 부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주목을 받았다. 이듬해 정명훈의 오디션 후 "하늘이 내린 재능"이라는 극찬을 받고 6차례 협연하였고 18세 되던 2004년 정명훈 지휘의 시벨리우스 협주곡으로 한국무대에 데뷔 하였다.

런던 심포니, 포즈난 필하모닉, 도쿄 필하모닉, 서울시향 등과 협연하고 안드라스 쉬프, 기돈 크레머, 유리 바쉬멧, 프란츠 헬머슨 등과 챔버 무대에 섰으며 스페인 테너리프 국제음악제 국제콩쿠르 심사를 역임하고 유럽 미국 한국 일본 등 세계를 무대로 왕성한 연주활동을 펼쳐왔다.

영국의 저명한 딜러인 챨스 비어의 후원으로 1998년부터 악기 지원을 받았고 2009년 익명의 후원자로부터 1666년산 스트라디바리우스를 지원 받아 연주하고 있다.

 

 

‘I have experienced Soojin to be a wonderful, sensitive young violinist of extraordinary subtlety, and great expressiveness. She has impressed me not only by her remarkable instrumental mastery, but also by her deep-rooted musical seriousness and integrity.’- Gidon Kremer

Born in Korea, Soojin moved to the UK with her parents when she was two. She began the violin at the age of eight and entered the Yehudi Menuhin School before transferring to the Purcell School under Felix Andrievsky’s tutelage.

After graduating, she took lessons with Zakhar Bron and mentor Kyung-Wha Chung.

She studied at Oxford University and the Royal Academy of Music in London and is also an alumni of Kronberg Academy (Further Masters) where she worked with Ana Chumachenco.

Soojin has performed as soloist with orchestras such as the London Symphony, Poznan Philharmonic, Tokyo Philharmonic, Seoul Philharmonic, Korean Symphony, Zhejiang Symphony, London Soloists Chamber Orchestra, L'Ensemble Ricercata de Paris, and has given concerts throughout the UK, Europe and the Far East in venues including nearly all of the major London concert halls, Concertgebouw Amsterdam, Warsaw Radio Hall, Suntory Hall, Operacity and Bunkamura Orchard Hall, Tokyo, Osaka Symphony Hall, Hangzhou Grand Theatre and Sejong Arts Centre and Seoul Arts Centre.

Her performances have been broadcast live on Polish, Dutch, Korean and US Radio.

Soojin won 2nd prize as the youngest competitor and the youngest ever top prize winner at the Wieniawski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2001 in Poznan, Poland where she was also awarded 7 other special prizes including the Critics and Journalists Prize and the Polish Radio Listener’s Award.

She also won first prize at the Tunbridge Wells International Young Concert Artists Competition 2002 and the Bayreuth International Competition 2006.

Other awards include the Musicians Benevolent Fund’s Manoug Parikian Prize 2001, Royal Philharmonic Society's Emily Anderson Award 2002, the LSO Scholarship Competition 2002, Martin Music Scholarships, Hattori Foundation Scholarships, an Allcard Award from the Worshipful Company of Musicians and a Countess of Munster award.

Her love of chamber music has taken her on several occasions to participate in Open Chamber Music at IMS Prussia Cove, Cornwall since 2003. She also performed various chamber works with Andras Schiff, Gidon Kremer, Yuri

Bashmet and Frans Helmerson at ‘Chamber Music Connects the World’.

Soojin plays on a 1666 Antonio Stradivarius kindly provided by an anonymous benefactor.

 


 

 

VIOLINIST

DA MI KIM

DA_MI_KIM.png

 

“김다미의 해석은 모든 면에서 완벽하다.”

- 귄터 피흘러(현악사중주단 알반 베르크 콰르텟의 제1바이올린)

 

2015년 루체른 페스티벌 리사이틀을 전석매진 시키며 성공적인 데뷔를 한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는 2012년 독일 하노버 요아힘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을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다. 파가니니 국제 콩쿠르 1위없는 2위 및 최고의 파가니니 카프리스 특별상을, 일본 나고야 무네츠구 국제 콩쿠르 우승 및 오케스트라 단원 선정 특별상ㆍ무네츠구 선정 특별상,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입상했으며 하노버 국제 콩쿠르 우승으로 낙소스 레코드사와의 음반계약과 명기 과다니니를 대여 받았다. 또한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입상 및 베토벤 소나타상, 최고 모차르트 협주곡상을 수상했고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콩쿠르 우승, 미국 요한슨 국제 콩쿠르 2위, 센다이 국제 콩쿠르와 마이클 힐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하는 등 출전한 모든 콩쿠르에서 모두 파이널 진출 및 입상한 놀라운 실력파 아티스트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는 금호영재ㆍ영아티스트ㆍ라이징스타 출신으로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 후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벨기에 국립오케스트라, 북독일방송교향악단, 뮌헨 체임버 오케스트라, 미국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일본 추부 오케스트라, 센다이 오케스트라, 벨기에 왈론 로얄 체임버 오케스트라 등 국내외 오케스트라들과 협연했다. 또한 미국 라비니아 페스티벌과 옐로우반 페스티벌, 크론베르크 실내악 축제,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세종실내악축제 등에 초청받아 참여하고 있으며 기돈 크레머, 스티븐 이설리스, 크리스티안 테츨라프, 프란스 헬머슨, 슐로모 민츠, 도날드 와일러스타인, 이타마르 골란 등의 저명 연주자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2018년 11월, 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과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레두타홀에서 녹음한 드보르작 바이올린 협주곡 협연 음반을 발매했으며, 슬로바키아 현지와 한국에서 슬로박필과 성공적인 투어를 가졌다. 같은 해 우리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바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였다.

 

김다미는 양해엽 사사로 예원학교에 입학했으며 백주영 사사 중 도미하여 커티스 음악원 아론 로잔드 사사로 디플로마 수료, 보스톤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를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해 미리암 프리드 사사로 학사, 석사, 연주자과정(Graduate Diploma)을 졸업했다. 독일 크론베르크 아카데미에서 미하일라 마틴을 사사하고 현재 뉴욕주립대에서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일본 옐로우 엔젤 재단에서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대여받았으며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으로부터 1740년 제작된 도미니쿠스 몬타냐나를 지원받아 사용한 바 있다. 2020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교수로 임용되어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Dami Kim convinced the audience performing the Beethoven concerto with the grand sound of an experienced soloist and obtained extra merit for a both technically and musically."

2012, Hannoversche Allgemeine Newspaper

 

"Supreme quality of performance, that has rich tone and mature musicality fascinated the audience"

2011, The Asahi Newspaper

 

 

Violinist Dami Kim, who made a successful debut with the recital which was sold out at the Lucerne Festival in 2015, had attention from the classical music section by winning the first prize at the 2012 Hannover Joachim International Violin Competition in Germany. She was awarded the second prize and the special prize for the best Paganini Caprice at the Paganini International Competition where did not exist the first prize winner and won the first prize, special prize of the orchestra and special prize of the Munetsugu at the Nagoya Munetsugu International Competition in Japan. In addition, she won the Queen Elisabeth Competition and the Hanover International Competition. By doing so, she entered into a contract with a record company, Naxos, and had been loaned the exquisite instrument, Guadagnini. She also won several competitions, for instance, she received the first prize, the best Beethoven Sonata award and the best Mozart Concerto award at the Indianapolis Competition, and won the Philadelphia Orchestra Competition, the second prize at the Johanson International Competition in the USA, the Sendai International Competition and Michael Hill International Competition. She is an extraordinarily talented artist who reached the finals or won all competition which she participated in.

 

Dami Kim was the artist of Kumho Talented, Young Artist, Rising Star, thus, she debuted with the Kumho Talented Concert in Korea, and she performed with many renowned Korean and overseas orchestras such as Seoul Symphony Orchestra, KBS Symphony Orchestra, Korean Symphony

 

 

Orchestra, Belgium National Orchestra, North German Broadcast Symphony Orchestra, Munich Chamber Orchestra, USA Philadelphia Orchestra, Japan Chubu Orchestra, Sendai Orchestra, and Royal Chamber Orchestra of Wallonie in Belgium. Moreover, she was invited to the Ravinia Festival in the USA, the Yellow Ban Festival, the Kronberg Chamber Music Festival the Seoul Spring Chamber Music Festival, and the Sejong Chamber Music Festival, and she also collaborated with the prominent artists including Gidon Kremer, Steven Isserlis, Christian Tetzlaff, Frans Helmerson, and Itamar Golan et al. In November 2018, she released the concert recording album of the Dvorak violin concerto which recorded with the Slovak Philharmonic Orchestra at the Bratislava Leduta Hall in Slovakia. In recognition of her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culture and arts in the same year, she was awarded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ward.

 

 

Dami Kim entered into the Yewon School and studied under Hae-Yeob Yang and moved to the Curtis Institute of Music when she was studied under Ju-young Baek.

 

 


 

VIOLIST

SOO MIN LEE

 

SU_MIN_LEE.png

 

비올리스트 이수민은 예원학교 졸업 후 이미 서울예고 재학 당시 동아일보 콩쿠르 비올라 최연소 우승을 비롯하여, 여러 콩쿠르에서 입상하면서 비올라 계에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서울대학교에서 학사를 마친 후 졸업하던 해 독일정부 학술교류처 DAAD의 장학생으로 발탁되어 도독하였다. 쾰른 국립음대에서 Rainer Moog을 사사하며 디플롬 과정과 최고연주자 과정을 최우수성적으로 졸업하였다. 스위스 Verbier Music Festival, 영국 Prussia Cove Music Festival 등 세계적인 페스티벌에 초청되어왔으며 독일 Duisburger Philharmoniker/Deutsche Oper am Rhein의 제 1 비올라 수석을 역임하였다.

비올리스트 이수민은 서울 스프링 페스티벌, 통영 국제 음악제, 서울 국제음악제, 김해국제음악제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여러 음악제에 초청되어 세계적인 연주자들과 함께 연주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또한 후학을 가르치는 교육자로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2013년 창단된 현악 사중주 콰르텟 K (크네히트)의 멤버로 활동중이고 SONY classical lable로 하이든 음반과 슈베르트/멘델스존 음반이 발매되었다.

 

비올리스트 이수민은 2018년 초에 도이치그라모폰 레이블로 발매된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의 “DUO“음반에 참여하였으며 했으며 전국 5개의 도시를 돌며 전국 투어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특히 앨범에 수록된 George Benjamin(베를린 필하모닉 상주작곡가)의 “Viola, Viola” for two violas 는 작곡가로부터 “엄청난 다이내믹과 아름다운 톤의 명연주“ 라는 찬사를 얻기도 했다. 또한 롯데 콘서트 홀 강석우의 On Air에 초청되어 연주하는 등 많은 공연장에서 청중들과 만나오고 있다. 피아니스트 임효선과 함께 비외탕, 클라크 소나타 등을 연주한 그녀의 첫음반이 2018년 DECCA 레이블로 발매되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대학 겸임교수로 재직하고 있고 서울대학교, 중앙대학교에도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하는데 힘을 쓰고 있다. 코리아나 챔버뮤직 소사이어티의 멤버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마에스트로 정명훈이 이끄는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의 비올라 수석으로 활동중이다.

비올리스트 이수민은 국내에서 위찬주, 오순화, 최은식 교수를 사사했고, 국외에서는 Rainer Moog 교수를 사사했다.

 

 

Soo-Min began to distinguish herself as she won prizes in many competition as well as Dong-A music Competition as the youngest first prize winner. She studied in Germany with scholarship of DAAD, the german Academic Exchange Service after finishing bachelor’s degree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with Professor Ensik Choi.

She studied with Rainer Moog at Koeln Musikhochschule and finished the Diplomwith the highest honers. Meanwhile, she was selected in the International Ensemble Academy and following year she joined Ensemble Modern many projects as a guest violist including Salzburg Music Festival. Before she came back to Korea she has been solo violist of Duiburger Philharmoniker/Deusche Oper am Rhein. She has been premiered many contemporarpieces in Korea. Her premier of “Animus” by Luca Francesco, she acquiered o favorable reputation from the French Ministry of Culture’s officials as will as IRCAM(France). She has actively played chamber music and has been a member of quartet K(Knecht) and their CDs are released through the sony Classical Labels.

Currently, she is an adjunct professor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is also teaching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Chung-Ang University to train younger students.

She is also a member of the Koreana Chamber Music Society, and has recently been the chief viola of the One Korea Orchestra, led by Maestro Myung whun Chung.

Violist Lee Soo min studied professors Chan ju Wi, Soon hwa Oh and Eun sik Choi at home, and outside the country, she studied professor Rainer Moog.

 

 


 

CELLIST

YEON SUN JOO

 

YEON_SUN_JOO.png

 

첼리스트 주연선은 서울시립교향악단 첼로 수석, 미국 켄사스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 Associate principal을 역임하였으며 콰르텟 K(크네히트), 주트리오,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멤버로 활발히 활동중이다.

지난 2008년 당시 정명훈 상임지휘자 취임 후 3년 이상 공석으로 남아있던 서울시향 첼로 수석연주자로 선발되어 화제를 모았던 그녀는, 카네기홀에서 펼쳐진 이차크 펄만과의 듀오, 로린 마젤의 바이올린 연주로 듀오, 호주의 한국 대사관의 초청으로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서 연주하는 등 여러 대가들과 실내악 공연 경험을 다채롭게 쌓아왔다.

Philadelphia Orchestra, KBS교향악단, Eastern Connecticut Symphony Orchestra, 인천시립교향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 등과 협연한 바 있고, 조선일보 콩쿠르 1위, 이화경향 콩쿠르 1위, 한국일보 콩쿠르 대상, 부산 MBC 콩쿠르 첼로부문 1위 및 전체대상, Philadelphia Orchestra Greenfield Competition Senior부문 시상자 선정, 서울예고를 빛낸 음악가상 운파(임원식)상, Eastern Connecticut Symphony Orchestra Competition 1위, Sorantin International Competition 전체대상, 2010년 예술의전당 영아티스트로 선발, 2013년 아트실비아 실내악 오디션 피아노 트리오 부분 대상 수상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음악가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한 콰르텟 K(크네히트)의 멤버로 세계적인 음반사 SONY를 통해 하이든 앨범을 발매하여 화제를 모았고 2015년 2집 죽음과 소녀가 발매되었다. 2016년 3월엔 그녀의 첫 솔로 앨범인 바흐 무반주 전곡 음반(SONY)이 발매되는 동시 전곡 독주회를 열어 큰 호응을 얻었다. 또 KBS 더콘서트, 클래식오딧세이, KBS FM 장일범의 가정음악과 KBS 음악실 등 다수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주연선은 예원학교를 수석입학 및 졸업하고,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입학, 재학 중 미국으로 건너갔다. The Curtis Institute of Music에서 학사, Rice University에서 석사를 받았다. 현재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부 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으며 현대차 정몽구 재단에서 지도교수로 돕고 있다.

 

 

The cellist Yeon-sun Joo served as the chief cello of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nd as the Associate Principals of the Kansas City Symphony Orchestra in the U.S. and is actively working as a member of the Quartet K(Knecht), Jootrio and Cellista Cello Ensemble.

She was selected as the chief cello player of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who had remained vacant for more than three years since Chung Myung-hoon took office in 2008, and has accumulated a variety of experiences in chamber music with several generations, including a duo with Itzhak Perlman at Carnegie Hall, a duo with Lorin Maazel's violin performance, and a concert at the Sydney Opera House at the invitation of the Korean Embassy in Australia.

She has collaborated with the Philadelphia Orchestra, KBS Symphony Orchestra, Eastern Connecticut Symphony Orchestra, Incheon Philharmonic Orchestra and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nd She has established herself as a young musician representing Korea by winning the first prize at the Chosun Ilbo Competition, the first place in the Ewha Kyunghyang Competition, the grand prize in the Hankook Ilbo Competition, the first place in the cello category of Busan MBC Competition and Grand Prize in overall, Picked as presenter of the Philadelphia Orchestra Greenfield Competition Senior category, Award for Best Musician at Seoul Arts High School : Unpa (Won-sik Im) Award, the first place in the Eastern Connecticut Symphony Orchestra Competition, the Grand Prize overall in the Sorantin International Competition, Selection as Young Artist of the Seoul Arts Center in 2010, 2013 Grand Prize in the Piano Trio section of ArtSilvia's Chamber Music Audition.

Also, as a member of Quartet K (Knecht), she made headlines by releasing Haydn album through the world-renowned record label SONY, and in 2015, his second album Death and Girl were released.

In March 2016, her first solo album(SONY), Bach's All-accompaniment album was released, and at the same time, She held a solo recital of the whole song, which received a great response.

She also appeared in a number of broadcasting programs, including KBS The Concert, Classical Odyssey, and KBS FM Jang Il-beom's Home Music and KBS Music Room. She entered and graduated from Yewon School at the top of her class, entered Seoul Arts High School at the top of her class, and moved to the U.S. while attending school. She received a bachelor's degree from The Curtis Institute of Music and a master's degree from Rice University. She is currently training her students as a music professor at Chung-Ang University's College of Arts and is helping them as a professor at Hyundai Motor's Mong-koo Chung Foundation.

 

 


 

CELLIST

KANG HO LEE

 

Mast_img3.png

 

아름답고 깊이 있는 톤과 학구적인 해석, 열정적인 연주력으로 청중들에게 인정받는 첼리스트 이강호는 국내·외 무대에서 독주와 실내악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며 독자적인 연주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그는 12세에 서울 시립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음악계에 데뷔한 이래 KBS 교향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 수원시립교향악단, 부산시립교향악단, 유라시안 필하모닉, 코리안 심포니, 대전시립교향악단, 전주시립교향악단, Sofia National Academy Orchestra, 독일 Halle Philharmonic Orchestra 등 국내·외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연주해 왔으며 교향악 축제에 다수 초청되어 협연하였다. 또한 Domain Forget Music Festival, Norfolk Chamber Music Festival, The Banff Center for the Arts, The Orford Arts Center, The Music Academy of the West 등에 초청되어 연주하였으며, 그의 연주는 Boston Public Radio, Vermont Public Radio, South Africa National Television, MBC, KBS 등을 통해 방송되었다. 또한 외교통상부 초청으로 로마, 밀라노, 파리, 리옹, 제네바 등 유럽 각지에서 한국을 대표하여 연주한 바 있으며, 브람스와 슈만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작품 전곡 연주회, 베토벤의 첼로소나타 전곡 연주회, 멘델스존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작품 전곡 연주회 등 아카데믹한 기획을 통해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캐나다의 여러 도시와 모스크바, 세인트피터즈버그를 비롯한 러시아와 폴란드 여러 도시에서 연주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의 연주는 “청중을 사로잡는 정열적이면서 완숙한 연주” (미국 Courier-Post), “완벽한 테크닉, 서정적이면서 우아한 연주” (The Korean Herald) 등의 호평을 받아 왔다.

실내악 연주에도 특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이강호는 바이올리니스트 양고운과 함께 1996년에 창단한 토너스 트리오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브람스 트리오 음반 발매와 함께 벽산음악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그는 2007년 창단된 금호 Chamber Music Society의 멤버로도 국내·외 정상 음악가들과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였으며 Orion String Quartet, Pacifica String Quartet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호흡을 맞춰 연주한 바 있다. 현재 안토닌 앙상블과 아르끼뮤직소사이어티의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이강호는 미국의 명문 리버럴 아츠 칼리지인 Swarthmore College에서 경제학을 전공하였으며 Yale University에서 음악 석사, New England Conservatory에서 음악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박사과정 중 남일리노이주립대학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Edwardsville) 의 교수로 초빙되어 26세의 나이로 후학 양성을 시작하였으며 2005년부터 2010년에는 코네티컷주립대학 (University of Connecticut) 의 교수로 재직하였고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의 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그는 보스턴, 필라델피아, 세인트루이스, 로스앤젤레스, 부다페스트, 싱가포르, 기리시마 등을 비롯한 세계 여러 도시에서 마스터클래스를 통해 많은 학생들을 지도하여 영향력 있는 교수로 인정받고 있으며, 전미음악교사협회 (MTNA) 콩쿠르, 윤이상 국제 첼로 콩쿠르, Penderecki 국제 첼로 콩쿠르, Popper 국제 첼로 콩쿠르 등 다수 콩쿠르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받고 있다.

 

 

 

Cellist Lee Kang-ho, who is recognized by the audience for his beautiful, deep tone, academic interpretation, and passionate performance, is actively performing solo and chamber music on the domestic and foreign stages, establishing his own world of performance.

 

Since his debut in the music industry with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t the age of 12, he has played with top domestic and foreign orchestras such as KBS Symphony Orchestra,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and Suwon Philharmonic Orchestra, EAPO, Korean symphony, Sofia National Academy Orchestra and Germany's Halle Philharmonic Orchestra and has been invited to a number of symphony festival.

He was also invited to the Domain Forget Music Festival, Norfolk Chamber Music Festival, The Banff Center for the Arts, The Orford Arts Center, The Music Academy of the West and his performance was broadcast on Boston Public Radio, Vermont Public Radio, South Africa National Television, MBC, KBS etc.

Also,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he represented Korea in Rome, Milan, Paris, Lyon, Geneva. and other European countries, and received attention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many cities in the U.S. and Canada, including Moscow, St. Petersburg, Russia and Poland through his academic projects such as a concert of all the pieces for Brahms and Schumann's cello and piano, a concert of Beethoven's entire cello sonata and a concert of all the pieces for Mendelssohn's cello and piano

His performance has been well received for "passionate and mature performance that captivates the audience"(U.S. Courier-Post), "perfect technique, lyrical and elegant performance."(The Korean Herald)

Lee Kang-ho, who also has a special affection for chamber music, is a member of the Tonus Trio, which was founded in 1996 with violinist Yang Go-woon, and won the Byeoksan Music Award in 2018 with the release of the Brahms Trio album. He was also a member of the Kumho Chamber Music Society, which was founded in 2007, and actively performed with Korean and foreign top musicians and worked with world-class artists such as Orion String Quartet and Pacifica String Quartet. He is also a member of the Antonin Ensemble and Archi Music Society.

Lee Kang-ho majored in economics at Swarthmore College, a prestigious university in the U.S., and earned a master's degree in music from Yale University and a doctorate in music from the New England Conservatory.

He was invited as a professor at Southern Illinois University-Edwardsville during his doctoral program and began training junior students at the age of 26. He served a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Connectivity from 2005 to 2010, and is now a professor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He is recognized as an influential professor by guiding many students through master classes in Boston, Philadelphia, St. Louis, Los Angeles, Budapest. Singapore, Kirishima and other cities around the world, and is appointed as a judge of many competitions including the Music Teachers National Association (MTNA) Competition, the Yun I-sang International Cello Competition, the Pendercki International Cello Competition, and the Popper International Cello Competition.

 

 


 

PIANIST

AVIRAM REICHERT

 

Mast_img2.png

 

깊고 지적인 해석, 놀라운 테크닉과 찬란한 음색으로 각광받는 피아니스트 아비람 라이케르트는 일찍이 프랑스 에피날 콩쿠르 1위 , 한국 제1회 동아 국제 피아노 콩쿠르 1위 및 독일과 일본 에서 여러 주요 콩쿠르를 석권한 뒤 1997년 제10회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동메달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바 있다. 이후 25년간 청중의 박수 갈채를 받으며 동아시아 지역 및 미주, 남아프리카 공화국, 유럽과 이스라엘 등지에서 끊임없는 연주를 펼쳐왔다

독주자로서의 명성은 물론, 훌륭한 실내악 연주자로도 찬사를 받는 그는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 수상자 연주 음반 (하모니아 문디 레이블) 및 슈베르트 피아노 소나타 앨범 (JMC 예루살렘 뮤직 센터 레이블), 모짜르트 협주곡 음반 (미국 뮤직 인더 마운틴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협연)을 발매하였고 스펙트럼 금관앙상블과 거쉰의 랩소디 인 블루, 첼리스트 송영훈과 브람스 첼로 소나타 전곡, 클라리넷 연주자 론 셀카와 함께 브람스 클라리넷 소나타 음반을 녹음하는 등 여러 아티스트들과 호흡을 맞춰 왔다.

또한 활발한 연주 일정 이외에 탁월한 음악 교육자로서도 각광받고 있는 그는 일본, 중국, 한국, 남아프리카 공화국, 프랑스, 이스라엘과 미국 등지의 마스터 클래스 시리즈에 꾸준히 초청되고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 교수이자 학과장으로 재직중이며, 스타인웨이 아티스트인 그는 이스라엘 텔 아비브의 루빈 뮤직 아카데미에서 아리에 바르디 (Arie Vardi) 교수를 사사하였다.

 

 

 

Pianist Aviram Reichert, who has been spotlighted for his deep and intellectual interpretation, amazing technique and brilliant tone color, had earlier won the French Epinal Competition, Korea's first Dong-A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and won several major competitions in Germany and Japan before earning a bronze medal at the 10th Van Cliburn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in 1997. For the next 25 years, he has been playing in East Asia, the Americas, South Africa, Europe and Israel, and so on.

 

Praised for his reputation as a soloist as well as a great chamber musician, he has released a record of the Van Cliburn International Competition winner Performance Record(Harmonia Mundi Label), Schubert Piano Sonata Album(JMC Jerusalem Music Center Label) and Mozart concerto(cooperative by the American Music In The Mountain Festival Orchestra), along with Spectrum Gold Crown Ensemble and Gershwin's Rhapsody in Blue, cellists Young-hoon Song and Brahms Cello Sonata, and Brahms clarinet sonata record with clarinetist Ron Selka. He has been working with several artists.

 

In addition to his active performance schedule, he is also in the spotlight as an outstanding music educator, and has been consistently invited to master classes in Japan, China, Korea, South Africa, France, Israel and the United States. He is currently a professor and dean of the piano department at Seoul National University's College of Music, and a Steinway artist, he learned at the Rubin Music Academy in Tel Aviv, Israel, from professor Arie Vardi.